연구원뉴스News

글보기
2019 사회가치포럼...공공기관 사회적 가치 평가 이렇게 받아라

2019 사회가치포럼에서 김정렬 대구대학교 교수가 발표하고 있다. 구혜정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강조되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구현 평가에 대응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2019 사회가치포럼`이 18일 오후 2시 국회 헌정기념관 2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공공기관사회책임연구원(이하 공사연) 주최 국회 후원으로 열린 포럼에서 김정렬 대구대학교 교수는 `사회적 가치 지표 해설과 우수사례`를 백승천 지방공기업평가원 전 연구평가본부장은 `공공기관 경영평가와 실적보고서 작성`을 주제로 각각 발표에 나섰다.


이종재 공사연 대표는 개회사에서 "공공기관 평가 교과서가 바뀔 정도로 절반 이상 점수가 사회 가치 이름으로 정의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실행 과정, 활동 정리도 중요 쟁점이 됐다. 이를 적절히 구사하는 방식에 고민이 깊은 공공기관에 도움이 되는 포럼"이라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서면 축사에서 "기업에서 시작된 사회적 책임의 가치가 이제 공공기관에서도 필수적인 조직 가치가 되었다. 국민들은 공공기관에 해당기관의 기능적 역할을 넘어 지역사회 발전·인권·노동·환경 등 사회적 가치의 포괄적 이행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사회적 책임을 이행치 않는 공공기관과 구성원들은 국민의 외면을 받는 시대가 됐다. 무엇보다 인구절벽 쇼크와 지방소멸이란 국가적 난제는 공공기관이 앞장서야 할 사회적 책임의 영역"이라고 강조했다.

발표에 나선 김정렬 교수는 공공기관이 사회적 가치 평가를 잘 받는 데 필요한 방법론과 보고서에 녹여내는 방법을 소개했다.

발표에서 김 교수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창출 활동의 핵심은 사회적 가치를 의미하는 공공성과 경제적 가치를 극대화하는 효율성 두 가지를 요즘 맥락에서 어떻게 조화하느냐가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쟁점 사안으로 협력과 참여 부문에서는 국민 참여와 소통을 일자리 창출 부문에서는 기관의 핵심 사업과 조달 및 위탁사업과 연계한 성과 창출을 안전과 환경 부문에서는 산업재해, 안전관리, 개인정보 보호 등을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무엇보다 보고서 작성에 있어 주요 목표를 균형 잡힌 기준에 입각해서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며 성과는 투입과 산출보다는 결과와 영향력(임팩트) 중심으로 기술하고 단순 나열이 아니라 동종 업계, 국제 경쟁 기업과 비교해 강조할 것을 주문했다.

끝으로 김 교수는 "사회적 가치 구현은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는 굿 거버넌스의 제도화와 직결된 문제로 거버넌스를 형성하는 정부와 공공기관, 비영리단체, 민간기업의 자기 혁신이 필요하다. 모든 부문이 공적이라는 인식하에 역동적으로 헌신해 공공마인드를 배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백승천 전 본부장은 실제 지방 공공기관이 경영평가를 받은 사례를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인천에 있는 자치구 공공기관 등을 예로 들며 "결국 경영평가를 잘 받는 방법은 평가 편람대로 일하고 보고서에 반영하는 방법"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실적보고서 작성 방법과 점검 요령, 평가편람 작성에 필요한 자료 수집 방법, 긍정 성과와 부정 성과 배치 방식, 평가자 중심 서술 방식, 보고서의 일관성 확보 방법 등을 설명했다.

출처 : 미디어SR(http://www.mediasr.co.kr) 

URLhttp://www.mediasr.co.kr/news/articleView.html?idxno=50857